본문 바로가기

News/Musical & theater

[Open Run] News -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초특급 캐스팅 공개... 김동완·유연석·서경수 등 출연

뮤지컬 제작사 쇼노트가 화제의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의 초특급 캐스팅을 공개했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은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이다.



극을 이끌어가는 주인공 ‘몬티 나바로’는 수려한 외모와 번뜩이는 재치를 겸비한 인물로 김동완, 유연석, 서경수가 캐스팅됐다.


올해 신화 데뷔 20주년을 맞이하여 앨범 활동과 콘서트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김동완이 후속 활동으로 뮤지컬을 선택했다. 휴식기 없이 바로 차기작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임에도 작품의 재미와 캐릭터의 매력에 빠져 고심 끝에 출연을 결정했다. 쇼노트 관계자는 뮤지컬 <헤드윅>, <벽을 뚫는 남자>, <에드거 앨런 포>, <시라노> 등에서 보여주었던 실력은 물론 평소 ‘위트 가이(Wit Guy)’로 불릴 만큼 재치와 센스를 겸비한 김동완의 모습에서 ‘몬티 나바로’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뮤지컬 <시라노> 이후 1년만에 뮤지컬 무대로 복귀하는 그의 무대가 기대되는 이유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구동매’ 역을 맡아 대한민국의 여심을 뒤흔든 유연석이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로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이미 뮤지컬 <헤드윅>, <벽을 뚫는 남자>에 출연하여 실력과 티켓파워를 입증한 바 있는 그는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서 ‘칠봉이’로 많은 사랑을 받은 이후로도 자신의 한계를 국한하지 않고, 스크린과 브라운관, 무대를 넘나들며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새로운 캐릭터들을 연기해왔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에서 유연석이 보여줄 코미디 연기가 기다려진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블랙메리포핀스>, <라카지>, <베어 더 뮤지컬>, <인 더 하이츠>, <뉴시즈>, <타이타닉>, <오! 캐롤> 등 대극장과 소극장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뮤지컬 배우 서경수가 김동완, 유연석과 함께 ‘몬티 나바로’를 연기한다. 185cm가 넘는 훤칠한 키와 모델 같은 비율, 훤칠한 외모는 대본 속 ‘몬티 나바로’를 그대로 옮겨 놓은 느낌이라는 게 제작진의 설명. 언제나 무대 위에서 열정적인 연기를 펼치며 진성성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서경수의 ‘몬티’는 어떤 매력일지 기대된다.



‘다이스퀴스’ 역에는 오만석, 한지상, 이규형이 캐스팅됐다. ‘다이스퀴스’는 ‘멀티롤(Multirole : 많은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배역)’ 캐릭터로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의 맛을 살리는 중요한 역할이다. 이 역할의 배우는 무려 9명의 ‘다이스퀴스’ 가문의 상속자들을 연기한다.


“그의 무대를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고 평가받는 ‘믿고 보는 배우’의 선두주자, 오만석이 ‘다이스퀴스’를 맡는다. 제작사는 “‘다이스퀴스’는 정말 중요하면서도 힘든 역할이다. 한국 초연인 만큼 브로드웨이보다 뛰어난 작품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노련한 연기와 기발한 유머를 겸비한 베테랑 배우가 꼭 필요했고, 그 배우가 바로 오만석이다. 오만석의 ‘다이스퀴스’가 작품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고 전하며 강한 신뢰감을 보였다.


폭발적인 노래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명실공히 ‘명품 배우’로 손꼽히는 한지상이 연기 변신을 꾀한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데스노트>, <나폴레옹>, <모래시계> 등 작품에 무게감을 주는 진중한 캐릭터는 물론 <아마데우스>, <더 데빌> 등에서는 개성 강한 캐릭터도 소화하며 팔색조 매력을 보여준 한지상은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으로 다시 한 번 자신의 연기 지평을 확장한다. 그의 진지한 이미지와 잠재된 유머감각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작품의 재미가 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기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일명 ‘해롱이’라고 불리는 ‘한양’ 역을 비롯하여 <비밀의 숲>과 <라이프> 등에서 열연하며 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던 이규형이 ‘다이스퀴스’를 연기한다. 이규형은 연극 <날 보러와요>, <도둑맞은 팩>, 뮤지컬 <빨래>, <여신님이 보고계셔>, <사의찬미>, <팬레터> 등에서도 치밀한 연구와 노력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하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작품 속 역할의 비중에 관계없이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혼연일체’의 연기를 선보이는 이규형의 ‘다이스퀴스’는 기대를 더한다.



‘몬티’와 연인관계이지만, 허영심이 많이 부와 명예를 쫓아 다른 이와 결혼하는 ‘시벨라 홀워드’ 역으로는 임혜영이 캐스팅됐으며, 또 한 명의 다이스퀴스이지만, ‘몬티’의 제거 대상이 아닌 사랑의 뮤즈가 된 ‘피비 다이스퀴스’ 역은 김아선이 맡았다. ‘시벨라’와 ‘피비’는 코믹한 연기력뿐 아니라 탁월한 벨칸토 발성이 요구되는 역할로 임혜영과 김아선의 출연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밖에도 의문에 싸인 여인, ‘미스 슁글’ 역의 김현진을 비롯하여 윤지영, 장예원, 선우, 윤나리, 윤정열, 김승용, 황두현 등 최정상의 뮤지컬 배우들이 모두 ‘멀티롤’을 연기한다. 이들이 선보이는 다양하고 개성 뚜렷한 캐릭터들은 재치 넘치는 대사와 좌중을 압도하는 가창력으로 시종일관 관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은 2014년 토니 어워드,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 외부비평가협회상, 드라마 리그 어워드 등 브로드웨이의 4대 뮤지컬 어워즈에서 ‘최우수 뮤지컬’로 선정되어 이른바 뮤지컬계의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뮤지컬 어워드로 손꼽히는 토니 어워드에서는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어 최우수 뮤지컬, 최우수 극본, 연출, 의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하였으며, 작품성과 예술성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에서도 최우수 뮤지컬, 최우수 뮤지컬 극본, 최우수 작사 등 7개 부문을 수상했다. 이 밖에도 외부비평가협회상에서는 최우수 뉴 브로드웨이 뮤지컬, 최우수 뮤지컬 극본 등 4개 최우수 뮤지컬 부문을, 드라마 리그 어워드에서 최우수 뮤지컬 프로덕션 상을 수상하는 등 2014년 브로드웨이 뮤지컬 최다 수상작의 위용을 과시했다. 또한, 뮤지컬로서는 드물게 그래미 어워드에서 베스트 뮤지컬 씨어터 앨범상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신선함과 독창성, 음악성, 작품성과 상업성 모두 인정받으며 브로드웨이를 평정한 바 있다.


대한민국 뮤지컬계 코미디 열풍을 예고한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은 2018년 11월 9일(금)부터 2019년 1월 27일(일)까지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오는 10월 2일(화)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 예매사이트에서 예매가능하다.



[ⓒ 오픈런 http://openru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서영 기자 openrunwith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