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 Video/Press call

[Open Run] Photo - 인간 세종의 삶 그려낸 뮤지컬 <1446> 프레스콜

지난 16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뮤지컬 <1446>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세종 역의 정상윤, 박유덕, 태종 역의 남경주, 고영빈, 소헌왕후 역의 박소연, 전해운 역의 박한근, 이준혁, 김경수, 양녕/장영실 역의 최성욱, 박정원, 운검 역의 김주왕, 이지석 및 앙상블이 참석하여 하이라이트 넘버 시연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창작진 분들께. 워낙 방대한 업적을 남기신 세종대왕의 이야기를 만드셨다 보니까, 뮤지컬로 만들 때 그 안에서 어떤 이야기를 취사선택할지 고민이 되었을 것 같다.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고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었는지?


김성미 작가 : 우리 작품은 세종대왕의 업적을 모두 정리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세종대왕이 왜 한글을 만들게 되었을까로부터 출발한 작품이다. 여기 계신 창작자 분들과 작품 초반에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 왜 세종은 한글을 만들었을까? 하는 이야기를 했다. 처음엔, 시간을 측정할 수 있지만 눈으로 볼 수 있는 간이 같은 경우는 많은 사람들에 의해서 반대에 부딪혔을 때 없앨 수도 있고 뜻을 꺾을 수도 있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될 수 있고 바꿀 수 없는 걸 전달하려고 노력하지 않았을까 싶다. 누구도 부술 수 없고, 누구도 망칠 수 없는 어떤 걸 망치려고 하는 마음이 무었을까. 하는 마음에 착안하여 조선의 시간을 찾는 것, 조선의 글자를 만들어가는 여정을 선택하였습니다. 중간중간 세종의 업적 같은 경우는 넘버화해서 축약을 하기는 했다. 본 공연에서는 아주 아름답고 스펙터클한 넘버들로 공개될 예정이다.






왕을 맡으신 네 분의 배우께. 타이틀롤이 세종대왕이나 임금 역할이다 보니까 느끼신 바가 컸을 것 같은데, 한 말씀 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박유덕 : 정말 영광스럽다. 아직까지도 그런 생각을 하는 것 같다. "감히 한 번 당신을 연기해 보겠습니다." 이런 말을 공연 끝까지 하게 된다. 정말 영광스럽고, 행복하고. 오히려 연기하는 제가 굉장히 위로를 받는 것 같다. 배우들과 극장에 있는 가족들을 많이 아끼려고 하고 있고, 그런 마음들이 참... 모든 배우들과 스텝들을 안고 싶은 마음이 굉장히 커졌다. 그런 걸 보면 제가 이 작품을 보며 한 단계 나아서지 않았나 싶다.


정상윤 : 한 회 한 회가 너무 소중하고 너무 영광이다. 얼마 전에 한글날이었고 그 때 공연을 했었는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마음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 제가 어떻게 한글날에 세종대왕의 역할을 무대에서 할 수 있다는 게 인생의 큰 일이라, 자식들에게도 공연들을 보여주고 싶지만 아직 나이가 안 돼서. (웃음) 한 회 한 회 정말 영광스럽게 최선을 다해서 소중하게 관객 여러분들과 호흡하고, 관객 여러분들의 에너지도 굉장히 많이 느낄 수 있는 공연인 것 같다.


남경주 : 세종 즉위 600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고 말씀해 주셨는데 정말 그런 것 같다. 저는 이 작품 선택하면서 역사 의식이 좀 높아졌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의 현재의 모습은 과거로부터 온다. 조선 시대부터 참 많은 발명품들을 만들었고, 인간을 이롭게 하는 것들을 많이 만들어 내고. 요즘 우리나라가 여러 의미로 급변하는 현재를 겪고 있는데, 아마 우리는 우리 앞의 미래의 모습 때문에 이런 행동들을 하는 것 같다. 1446을 만드는 게 앞으로 어떤 영향을 줄까. 저는 이 극장에, 세종 즉위 600년 되는 이 해에, 극장이 꽉 차서 우리 역사가 어떻게 흘러왔는지 그런 것들을 꼭 한 번 봐야 한다고 감히 말씀드리고 싶다. 우리가 어떤 과거에서, 어떻게 자리에 있고, 앞으로 어디에 있는지. 한 번 가늠해 보셨으면 좋겠다. 굉장히 많이 배우고 있다.


고영빈 : 모두가 다 알고 있는 역사 속의 인물을 연기한다는 것이 부담스럽기도 하고,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 고민도 많이 했다. 작품의 역사 속의 고증이나, 이런 것들을 무대에서 보여드리기 보다는 이들의 인간적인 모습을 좀 더 보여드리고 싶었다. 저는 태종을 연기하면서 이도 한 인간이고, 세종의 아버지고, 아버지로서 꼭 지켜야 할 것들,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것들, 아들이 더 이상은 나처럼 하지 말아야 할 것들을 혹독하게 가르치는 태종을 그려보고 싶다고 생각을 했다.




연출가님께 질문. 제목이 세종대왕도 아니고 1446인 걸 보면 분명히 한글에 대해서 풀어낸 것 같다. 그런데 한글에 관해서 대립각을 세우는, 창제를 반대하는 사람들을 그려낼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인물들이 보이지 않는 것 같다. 오히려 조선 건국을 반대하는 사람과 대립각을 그리는 것 같은. 이에 대한 확실한 의도를 알고 싶다. 공연 중에 불타오르는 장면이 있는데, 뭐가 불타는지도 알고 싶다.


김은영 연출 : 아마 하이라이트 장면만 엮어 보셔서 그렇게 느꼈던 것 같다. 우리 작품은 1막에서는 왕이 될 수 없었던 충녕이 왕이 될 수밖에 없었던 환경 안에 처해서 피의 권좌를 이어 받고, 아비와 다른 인간 이도의 모습을 쫓아서 왕으로서 서는 모습을 보여지는 여정이다. 그 와중에 아비로 인한 고통과 번뇌와 고뇌들을 어떻게 감당해 나가고 있는지, 자기로 인해서 누가 상처 받는지. 어떻게 고민하는지를 계속 쫓아내는 장면이다. 아까는 간이가 불타는 장면이었다. 저희 작품에서는 장영실이 세종이 자기 뜻을 펼치고 싶어하는 인재의 상징으로 나온다. 장영실을 통해서 조선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간이를 만들어 냈는데, 불태워질 수밖에 없었고, 빼앗길 수밖에 없었던 아픔을 표현하는 장면이다. 전반적으로는 세종의 인간적으로 고민하는 장면을 만들어 내서 백성을 위한 애민정신이 계속 깔려 있다. 언제부터 한글 창제를 그려냈다기보단, 한글 창제를 위해 고민하기 위한 장면을 계속 그려내고 있다. 우리 작품에서도 훈민정음 반포 후 사대부들이 굉장히 많이 반대한다. 성군의 업적들만을 나열하는 작품이 아니라, 세종이 그 업적들을 위해 얼마나 헌신하고, 고민하고, 많은 대신들의 반대가 얼마나 있었는지. 그러한 세종의 모습들을 쫓아가고 있는 것이다.






전해운 역할의 배우분들께 질문. 넘버가 굉장히 난도가 높다. 실제 공연에서도 전해운 넘버에서 엄청난 박수가 쏟아져 나오는데, 힘들지는 않으신지.


김경수 : 난이도는 최상이다. 제가 아는 넘버 중에서도 전해운의 넘버는 아무나 소화할 수 없다고 단언할 수 있다. 물론 저는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따라잡으려고 많이 노력을 하고 최선을 하고 있다. 정말 정말 작곡가님 미워요. (웃음)


이준혁 : 정말 수많은 뮤지컬 넘버 중 손꼽을 수 있는 난이도를 가질 수 있는 넘버 같다. 그러나 저는 그 벽을 넘을 수 있다는 과정이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이번 작품을 통해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바람직한 생각으로 작품에 참여하여 행복하다.


박한근 : 저도 행복하다. 최상의 힘든 노래를, 그래도 무대 위에서 적절한 위치에, 적절한 순간에 감정으로 잘 녹이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그만큼 힘든 넘버지만 그만큼 강렬하고 그래서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는 것 같다. 마지막 공연 날까지 최선을 다 해서 잘 표현해 보도록 저희 셋 다 열심히 해 보겠다.




1인 2역을 해 주시는 양녕과 장영실. 1인 2역의 매력이 어떤 건지 꼽을 수 있을까?


최성욱 : 사실 저는 1인 2역을 이번 작품에서 처음 해 봤다. 매력을 느끼지도 못 하고, 열심히 하느라 정신이 없다. 정말 많이 배우고, 좋은 선배님들, 좋은 동료 분들과 작품을 할 수 있어서 너무나도 영광으로 생각을 하고 있다.


박정원 : 1인 2역의 매력이라 하면은 한 공연에서, 양녕대군과 장영실의 캐릭터가 간극이 넓다고 할 수 있다. 양녕은 왕의 신분이고, 장영실은 노비 출신의 사람인데 그 간격이 넓다 보니까 무대 위에서 표현하는 데 재미를 느끼고 어떻게 하면 그 간격을 더 넓힐 수 있을까 고민하고 또 그 고민에서 재미를 느끼고 있다. 보시는 분들도 그 간격이 넓어질수록 더 재밌게 볼 수 있으실 것 같다.




내명부를 역사상 가장 잘 다스렸다는 인물을 맡으셨는데, 내면에 계속 슬픔이 있다. 표현하기가 어렵진 않으셨는지.


박소연 : 정말 힘들다. 아프다. 마음도 아프고, 아마 그렇게 살다 보면 몸도 많이 아프시지 않으셨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 극의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아프다. 갑자기 왕이 된 남편을 보면 그 때부터 마음이 아프기 시작하고, 소헌왕후가 겪고 있는, 외척세력을 배척하는 정치적인 이유로 인해서도 풍파가 일어나기도 하지만 결국엔 본인의 존재 이유에서도 슬픔을 겪는다. 이 역할은 처음부터 끝까지 아픈 역할이지만, 그럼에도 배우로서는 정말 기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관련글 보기

2018/08/14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 <1446> 오는 10월 개막 앞두고 캐스팅 공개... 정상윤·박유덕 등 출연

2018/09/11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세종의 고뇌와 아픔 담은 뮤지컬 <1446>, 오늘 11일 제작발표회 진행

2018/09/16 - [Photo & Video/Press call] - [Open Run] Photo - 뮤지컬 <1446> 제작발표회 ②

2018/09/16 - [Photo & Video/Press call] - [Open Run] Photo - 뮤지컬 <1446> 제작발표회 ①

2018/10/01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 ‘1446’의 세종대왕과 영화 ‘안시성’의 양만춘, 주목해야 할 두 영웅의 이야기

2018/10/05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뮤지컬 <1446> 오늘(5일) 개막

2018/10/08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 <1446> 프리뷰 전 회차 기립박수 속 성공적인 출발... 다양한 이벤트 눈길

2018/10/15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오는 16일 뮤지컬 <1446> 프레스콜 진행... 네이버 TV·V앱 동시 생중계

2018/10/16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인간 세종의 삶 그려낸 뮤지컬 <1446>, 오늘 16일 프레스콜 개최

2018/10/17 - [Photo & Video/Press call] - [Open Run] Photo - 뮤지컬 <1446> 프레스콜 ①

2018/10/17 - [Photo & Video/Press call] - [Open Run] Photo - 뮤지컬 <1446> 프레스콜 ②



[ⓒ 오픈런 http://openru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우리 기자 openrunwithu@gmail.com